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8.04.02 20:39

[생각 돌아보기] 영어 몰입교육과 'Korea State'


                         


                                        영어 몰입교육과 Korea Sta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공교육 완성 프로젝트 로드맵


요즘 영어 몰입식 교육이니 공용어니 하는 논의가 활발하게 일고 있다. 그 와중에 대통령까지 뛰어들어 몰입식 영어교육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자기주장을 피력했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왜 이러한 주장을 피력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를 제시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아무튼 영어교육 전문가도 아닌 대통령까지 몰입식 영어교육 운운하는 것을 보면 영어가 한국 사회에서 중요한 문제임을 실감하게 된다. 미국인의 시각에서 한국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은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궁금하다. 아마도 아프리카의 어느 빈곤국 국가가 한국어 몰입식 교육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했을 때 한국민이 느끼는 실망감과 가히 다르지 않는 감정을 느끼리라 추측된다. 그러나 실상은 영어에 대한 의식은 ‘몰입식 영어교육‘ 이전에 이미 보다 더 강력하게 한국 사회를 지배해온 보이지 않는 유령으로 존재해온 터라 미국인들은 그다지 섭섭하다거나 아쉬움을 느끼지는 않을 것이다.


대통령이 끼어들어 다소 복잡(?)해 지긴 했으나 몰입식 영어교육이고, 공용어이고 간에 이러한 문제에 관한 찬, 반의 주장들이 나름의 논리를 가지고 서로 맞서 있는 형국이다. 대체로 지식인들이 내놓는 논의, 주장이고 보면 정말이지 일관된 논리를 견지하고 있다. 이런 사이에서 일반 서민들은 어느 하나의 주장을 선택하는데 어려움을 느끼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대통령까지 끼어들었으니 더욱 그리하리라 생각이 든다. 그리고 더욱 어리둥절한 것은 대통령이 언급한 ‘현실적’ 이란 말의 의미이다. 몰입식 영어교육이 가능해 지는 ‘현실‘ 은 어떤 모습일까?  


일반 서민의 한사람으로서 이러한 판단의 어려움을 느끼고 있으며 몰입식 영어교육이 가능한 ‘현실‘ 이 도대체 어떠한 현실인지에 대해 예민한 반응을 하게 되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몰입식 영어가 가능한 현실을 생각해 본다. 


첫째, 영어 몰입식 교육을 옹호하는 사람들은 경제적인 필요성을 절실하게 주장한다. 글로벌 시대의 경제 전쟁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좀더 솔직히 경제적인 이익을 가장 극대화 할 수 있는 방법이 영어라는 판단이다. 단언하건대 이러한 주장은 분명히 틀렸다. 경제적인 이익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방법이라면 몰입식 영어교육이나 영어 공용어화는 겨우 차선이거나 실패작일 수 있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동시에 교체해야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인 것이다. 즉, 소프트웨어로서의 ‘영어’ 뿐만 아니라 하드웨어로서 대한민국이란 ‘국가’ 자체를 미국의 주(state)로 편입하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란 생각이다. 미국화 된 푸에르토리코의 경우가 바로 그 그 좋은 예이다. 차라리 미국의 주(州)인 Korean State의 탄생이 영어 몰입식 교육의 가장 현실적인 조건이라는 생각이 든다.  


둘째, 글로벌 시대에는 경직되고 폐쇄적인 민족주의는 글로벌 시대의 경제 전쟁에 적합치 않다고 주장한다. 민족주의의 울타리에 안주한다면 글로벌 시대의 혜택을 공유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단일민족을 포기하고 백인과 흑인을한국민과 더불어 제2의 민족이나 ‘공용인화’ 해야 한다고 본다. 백인이 내 민족이요, 흑인이 내 민족이 되는 혼합민족 구성이 몰입식 영어 교육의 가장 최고의 현실적인 조건이라고 상상해 본다. 


셋째, 영, 미인들이 전혀 사용하지 않는 한국어는 글로벌 시대에 의사소통 수단으로 무의미하다고 여겨진다. 특히 경제적인 관점에서 한국어는 필요 없는 지엽적인 언어에 불과하다. 몰입식 영어교육과 영어 공용어를 찬성하는 지식인들은 직접적으로 이러한 주장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적어도 이러한 전제를 깔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글로벌 시대에 올바른 영어 구사에 장애가 되는 한국어의 사용을 전면 금지하도록, 아니면 부분적으로 금지하는 법령을 실시하는 것이 몰입식 영어교육을 가능하게 하는 현실적인 조건이 아닐까 판단된다.


차선책을 주장하지 않았으면 한다! 일류선진 국가, 실용주의 국가, 경제적인 이익의 극대화를 위한 국가라면 굳이 한국이란 국가로 남아있을 필요도 없을 것 같다. 미국의 주로 편입하여 영어문제 뿐만이 아니라 사교육 문제까지도 완전히 해결할 수 있다면 이것이야 말로 최고의 실용이 아니겠는가?


대통령이 언급한 현실이 너무나도 궁금하다. 대한민국을 미국의 연방에 편입하고, 단일민족을 포기하고, 다인종국가를 주장하며 효과적인 실용영어의 구사를 위해 영어 알파벳과는 너무나도 이질적이어서 영어습득을 저해하는 한국어를 전면적 또는 부분적으로 사용 제한하는 현실일까? 그렇지 않기를 바란다. 그런데 실상은 이것이 가장 실용적이고 가장 효과적일 수 있는 현실임을 어떻게 부정할 수 있겠는가?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