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8.07.05 21:12

후쿠오카 자유여행(7.마지막날)







             후쿠오카 자유여행(7.마지막날)


이틀 동안 참 바빴습니다. 하우스텐보스와 다자이후 뗌만구도 다녀오고 후쿠오카의 이곳저곳을 돌아보니 시간이 너무 부족하다는 아쉬움도 컸습니다. 그랬던 탓인지 마지막 날 아침에야 비로소 민박집의 실내를 찍었습니다. 민박집은 한국인이 운영하고 있는데 낡은 전통 가옥에 그다지 아늑하고 편리한 곳은 아니었지만 깨끗했으며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특히 그 때가 비수기였던 탓인지 그 넓은 민박집에 손님이라고는 우리 가족이 전부였습니다. 정말 편안하게 지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박과 관련하여 한 가지 아쉬웠던 것은 비수기에 일본을 여행할 경우에 굳이 한국에서 예약을 미리 할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 후쿠오카로 출발하기 직전 한국에서 민박집을 예약했지만 막상 후쿠오카에 도착하니 하까다항에 명함만한 숙박 안내지들이 널려 있더군요. 현지에서 찾아가는 것이 좀 불편하겠지만 자유여행이라면 그렇게 찾아가는 것도 재미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쿠오카에서 먹은 음식은 주로 도시락이었습니다. 도시락의 나라답게 다양한 도시락들이 있더군요. 사진에 담지는 못했지만 하까다역 내의 쇼핑가에 도시락 코너가 있었는데 다양한 도시락들을 전시해놓고 있었습니다. 직접 주문을 해서 도시락을 만들 수 있기도 하구요. 한국에서 가져간 육개장이 국물이 없는 도시락을 먹는데 도움이 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도시락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기는 좋은데 맛은 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박집을 나오면서 근처의 모습들을 찍었습니다. 한국과는 가까운 거리라 언제 또 오겠나하는 아쉬움은 덜했지만 그래도 짧은 일정과 근처를 둘러보지 못한 아쉬움은 남더군요. 하까다역으로 가는 도중에 거리의 모습을 찍었습니다. 후쿠오카에 오기 전 한국에서 숙박지를 예약할 때 주로 소개되어있던(여행 동아리 카페, 여행사 정보 등등) 호텔들이 일대에 모여 있더군요. 아마 역 주변의 호텔이라는 편리성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에는 민박보다는 호텔을 이용해서 다른 경험을 했으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박집 바로 옆을 흐르는 하천

사용자 삽입 이미지

Big Boy는 패밀리 레스토랑이라는데 가보지는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등학교 정문 앞에 붙어있는 교육목표 같은데 해석 좀 댓글로 남겨주시면 고맙겠습니다^^



하우스텐보스와 다자이후 뗌만구를 가기위해, 또 이런 저런 이유로 자유여행의 가장 큰 이정표가 되어주었던 하까다역은 아쉬움과 함께 정겨움으로 다가왔습니다. 특히 하까다역내의 식당가는 식사를 하고 도시락을 구입하는 편리성을 제공해주었습니다. 다시 한 번 하까다역에게 고마움을 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당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당가 맞은 편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시락과 커피, 빵을 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까다역 역내를 가로질러 맞은 편 출구로 나가 하까다항 행 버스를 탔습니다.(또 사진이 없네요. 분명히 버스 정류장이며 버스 노선도며 하까다역 주변의 이런 저런 사진들을 찍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말입니다. 아까다 항 사진도 없구요. 올 때와 마찬가지로 바로 선실에서 찍은 사진이 등장하네요, 이런!) 선실에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선실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까다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유여행의 기록치고는 너무 엉성합니다. 사진들이 이야기를 만들어가야 하는데 연결이 되지 않았습니다. 하우스텐보스, 다자이후에서 너무 서둘렀던 기억, 후쿠오카의 커낼시티 등을 둘러보면서 남긴 사진들을 소개하지 못했다(사진들이 다 날아가 버린 것인지 원인을 모르겠네요)는 점은 너무나 부족했던 부분입니다. 여건만 된다면 다음에는 나가사키로 여행을 떠나고 싶습니다. 하우스텐보스에서 나가사키는 거리상으로 후쿠오카와 거의 비슷합니다. 하우스텐보스에서 나가사키로 가서 일박하고 후쿠오카로 갈까 생각도 했지만 일정이 너무 빠듯해 포기했던 기억이 나는 군요.


지금까지 이 자유여행기를 보아주신 분들에게는 많은 것들을 못 보여준 것이 아쉽네요. 뭐, 다들 다녀오셨는데 괜한 말 같다구요?  아무튼 감사하구요, 좋은 여행들 하세요.(끝)

후쿠오카 자유여행 다시보기

1.선상에서 
2.후쿠오카에서 첫째날 
3.하우스텐보스 로 
4.하우스텐보스
5.다자이후 로  
6.다시 후쿠오카에서






Trackback 0 Comment 10
  1. 루씨 2008.07.08 17:12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읽고 갑니다.
    어설프지만, 위에 내용은..
    1. 밝고 활기차게 인사하는 마음
    2. 고맙습니다(아리가또)라고 감사하는 마음
    3. 몸 주변을 깨끗하게 하는 마음
    4. 물건을 소중히 하는 마음
    5.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마음
    좋은 하루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8.07.08 21: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루씨님, 너무 고마워요^^

  3.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8.07.28 16: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선실이 생각보다 꽤 좋군요. 담에 기회가 되면 배로 이용해서 가고싶긴한데..맨날 시간에 쫒기다보니 후딱갔다 후딱와야지..이러느라..

  4.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8.07.28 16:5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미미님,
    까멜리아 특등실인데요, 운좋게 공짜로 탓답니다.
    공짜 아니면 전 감당하기가 좀...쩝쩝

  5. Favicon of https://pictura.tistory.com BlogIcon pictura 2008.08.01 08: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블로그를 통해서 일본여행 다녀오신 분들의 사진을 보니 한번쯤은 꼭 다녀와야 하겠다는
    사명감(?)이 불끈불끈 샘솟는군요. ^^;
    가족분들과 함께하는 일본여행이라... 참 보기 좋고, 부럽습니다.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8.08.01 14:37 신고 address edit & del

      살아가면서 이런 기회가 많았으면 하는데
      생각과는 달리 잘 되지 않더라구요.

      pictura님이 계신 캐나다 꼭 가고 싶은데...

    • Favicon of http://www.google.com/ BlogIcon Queenie 2012.11.19 14:51 address edit & del

      Great article but it didn't have everything-I didn't find the kicthen sink!

  6. 76men 2011.01.17 10:13 address edit & del reply

    블로그로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