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언과 망언 사이

[패러디] 'The King Salt' 폐하의 후한 beef 인심

by 컴속의 나 2008. 5. 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출처:http://www.flickr.com/photos/davichi/234989757/

 

패러디 기사 원문: http://news.joins.com/article/3142575.html?ctg=1003
기사 워문을 읽어보시고 패러디 기사를 읽으시면 더욱 좋아요

다우너 도축관련 노컷뉴스 기사


[Ssangnom Ji's Blue Hut 단신] ‘The King Salt ’ 님의 후한 beef 인심


Juding Daily |기사입력 2009.05.12 01:24|최종수정 2010.05.12 10:30



[주딩일보 지쌍연] Blue House Secretary Wing(=Chicken Wing) 엔 10일부터 자정만 되면 2 hours 동안 쌍들리제가 at the same time by force 꺼진다. 사진 현상과 전기 절약이 그 reason인데 한정 없이 임기 내내 계속될 예정이다. 원망하는 secretaries 에게는 "커텐을 걷으면 국민을 위해 일을 하는데 아무런 불편이 있을 수 없다. 달빛이 밝아 업무보는데 아무런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다."는 질책이 거울에 반사된 것처럼 돌아온다. The King Salt 님의 사진 현상과 전기 절약을 강조하는 애국심에 따른 step 이다.


The King Salt 님은 오일 달러로 전세계의 부를 쓰레기통까지에도 채워놓던 시절 Main dish 가 McDonald's Burger였다. The King's SALT(The King Salt 님의 개인 회사)의 최고경영자(C대) 땐 Sultan 들의 재촉에 마지못해 Hotel Bar를 자주 찾았다. 술자리가 끝난 뒤 "술 한 잔이 a gallon of crude oil의 pirce 인데 (then 1500 US dollar)인데 왜 호텔 바에서 그렇게 비싼 술(100 year-old Valentine )을 마시자 하는지 도통 상식적으로 이해 할 수가 없다"며 for a long time 꼽씹었다고 한다. The King Salt 님의 과거의 모범적인 습관 탓인지 Blue House's Main Hall 에서 held 되는 banquet에서 almost always 선보이는 alcohol 은 사케 나 빼갈 , 또는 그 둘을 섞은 '사빼'이다. after King's Inauguration  멸치 하나 없이 고추장과 돤장만으로 안주를 삼으며 서민적으로 술을 마신 첫 family function story 도 sensational topic 이었다.


King's Palace 의 Main Buliding의 pillar의 높이는 35m이다. Ceiling이 high해서 한 floor이 nearly 3 floors에 almost equal 하다. 에스컬레이트가 있는데, The King Salt 님은  2층 Office 까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간다. exercise를 병행한 것이지만 습관화된 '사진 현상정신'이 more strng reason이라고 한다. In the past, The King's SALT 자신의 office도 stairs를 very often use했다고 한다. However, The King Salt 님에게 관대하고 크게 선심쓰는 게 있다. 바로 소고기 선심이라고 한다.


*신문 기사와 전기, 또는 허구의 차이를 지적으로 보여주는 Juding Daily

시간과 정력(energy) 절약상 기사 전문은 생략



한국에도 유사한 권력자가 있다고 하는데 비슷한 기사를 참조하세요^^

http://news.joins.com/article/3142575.html?ctg=100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