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04.23 21:44

독일이 선전용으로 만든 <타이타닉>(1943년)





이 영화는 실제 타이타닉호의 인명 손실 보다 훨씬 더 컸던 2차 대전의 마지막 주에 침몰한 여객선인 JJ Cap Arcona호의 선상에서 촬영되었다. 구명보트들의 장면들은 발틱해(the Baltic Sea )에서 촬영되었고 실내 장면들은 토비스 촬영소(Tobis Studios)에서 촬영되었다.

타이타닉(1943)은 그 당시까지 가장 많은 액수가 투자된 독일 작품이었으며 관계자들의 의견 충돌, 메우기 힘든 제작상의 이견들과 전반적인 전시상황의 어려움 등을 포함하는 많은 제작상의 어려움들을 겪었다. 이러한 모든 문제들로 인해 조셉 괴벨스(Joseph Goebbels)는 반역 혐의로 감독인 헤르베르트 셀핀(Herbert Selpin)을 체포하여 바로 그 다음날 그에게 자신의 선실에서 목을 매 죽으라고 명령한다. 통제를 벗어나 거칠게 소용돌이 치던 이 미완성의 영화는 마침내 베르너 클링글러(Werner Klingler)에 의해 완성이 된다.



1943년 초에 영화가 개봉 예정이었으나, 초벌 프린트(the answer print: 완성 작품으로서 감상에 사용되는 최초의 영화 프린트)를 보관하고 있던 극장이 상연 전날 밤 폭격을 당한다. 필름은 같은 해의 크리스마스 쯤 파리에서 활기 없는 개봉을 하기 위해 옮겨지지만, 결국은 괴벨스가 상연을 금지한다. 그러한 판단은 연합군의 야간 폭격을 겪고 있는 시점에서 독인 국민들이 대규모의 죽음과 공포를 묘사하는 영화를 보는 걸 그다지 바라지 않으리라는 이유에서 였다. 타이타닉은 1949년에 다시 발견이 되었지만, 대부분의 서구 자본주의 국가들에서 즉시 상영이 금지되었다. 그러나, 그 영화의 혹독한 반 자본주의적인 진술과 매우 관련이 깊은 소련(Soviet) 관객들로 인해 큰 성공을 거두었다. 1950년대 이후, 때때로 독일의 텔레비전에서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타이타닉은 잊혀져 갔다. 그러나 1992년에 검열 받은 저화질의 VHS 복사본이 독일에서 발매가 되었다. 이 버전은 가장 혹독한 선전 장면들을 삭제 하였는데, 이것은 논쟁적인 내용들을 아주 완화시켰다. 마침내 2005년에는, 타이타닉이 완전히 복구가 되어, 최초로, 무검열 버전이 키노 비디오사(Kino Video)에 의해 DVD 특별판으로 발매되었다.

2. 구성

영화는 화이트 스타 주식 소유자들(the White Star stock holders)에게 주식이 폭락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표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화이트 스타의 회장은 타이타닉호의 처녀 출항 동안 주식의 운명을 바꾸어 놓을 비밀을 밝히기로 약속한다. 그는 타이타닉호가 속도에서 세계 기록을 세울 수 있을 거라고 혼 자 알고 있고 그것이 주식의 가치를 올려놓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와 화이트 스타의 이사회는 더 낮은 가격으로 주식을 재구매 하기 위해 심지어 그들 자신의 주식을 매각함으로 주가를 낮추려고 계획한다. 그들은 타이타닉호의 신기록 속도에 대한 뉴스가 언론에 발표되기 바로 직전에 주식을 재매수하기로 계획한다.



자본주의 문제와 주식 시장이 영화 내내 주도적인 역할을 한다. 1912년 영국의 타이타닉호의 불행한 운명의 항해에 승선한 가상의 독일인 일등 항해사인 페테르손(Peterson)이 영화의 주인공으로 연기한다. 그는 배의 부유한 속물적인 소유주들에게 배이 속도를 늦추도록 호소하지만, 그들은 거부하고 타이타닉호는 빙하와 충돌하고 침몰하게 된다. 항해사 페테르손과 삼등 선실의 몇 몇 독일인 승객들은 용감하고 친절한 모습으로 등장하는 반면에, 부유한 자들은 아주 천박한 겁쟁이들로 묘사된다. 페테르손은 많은 승객들을 가까스로 구출하고, 그의 연인에게 구명보트로 오르도록 설득하고(1997년 영화에서 훌륭하게 모방된 바로 그 장면에서) 돌보지 않고, 냉정한 영국인 자본주의자인 엄마에 의해 선실에 남아 거의 죽어가는 어린 소녀를 구한다. 이 영화는 대부분의 타이타닉 침몰과 관련된 개작들이 그런 것 처럼, 보편적인 인간의 오만과 뻔뻔스러움에 대해서 보다도 오히려 특정하게 영국의 탐욕에 대해 타이타닉의 침몰을 알레고리로 삼고 있다.


이미지 출처:http://en.wikipedia.org/wiki/Titanic_(1943_film)


이 영화는 타이타닉 필름들의 모든 “고전적인” 장식물을 포함한다. 수많은 부차적 줄거리들이 탐욕, 오만, 불운한 연인들, 풋사랑, 비운의 배 위에서 다시 만나는 옛 애인들, 그리고 한 아내가 불행한 정기선에 그녀의 남편을 남겨두려는 것을 거절하는 강력하고 극적인 장면을 가지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장면이 근거하고 있는 실제의 커플은 유대인었는데, 이 1943년 독일 영화에서는 설명되지 않은 사실이었다.

제일 아래의 사진을 제외한, 위 모든 이미지들의 출처는 http://www.jimusnr.com/Titanic1943.html 입니다.
윗글은 http://en.wikipedia.org/wiki/Titanic_(1943_film) 을 우리말로 서툴게 직역한 것이므로 어법상, 의미상 잘못된 부분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오역이나 잘못은 댓글로 남기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녹차의 맛(3)  (12) 2009.04.26
독일이 선전용으로 만든 <타이타닉>(1943년)  (18) 2009.04.23
녹차의 맛(2)  (12) 2009.04.19
아이를 통해 만난 브이 포 벤데타(V for Vendetta) !  (4) 2009.03.30
포스터로 보는 타이타닉  (7) 2009.03.16
녹차의 맛  (9) 2009.03.15
Trackback 0 Comment 18
  1.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4.24 08:5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이런미완성 영화가 있다는것..첨 알았어요...그렇다면 전혀 상영을 안했던 건가요? dvd로만 접할수 있다면..음..어둠의 경로를 통해서 함 구해볼까 싶기도 하네요...ㅠㅠ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4.24 18:58 신고 address edit & del

      머니야님, 미완성 영화는 아니구요, 감독의 죽음으로
      미완성 상태에서 결국 완성이 되긴 했습니다.
      어둠의 경로라면...당나귀 같은 p2p 말인가요?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40050 BlogIcon Carepo 2012.05.28 05:04 address edit & del

      I could read a book about this without finndig such real-world approaches!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42352 BlogIcon Todos 2012.05.30 12:37 address edit & del

      This insight's just the way to kick life into this dtbeae.

  2.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9.04.24 12: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타이타닉 영화는 티카프리오가 주연한 영화만 알고 있는 무식한 1人이라는...ㅠㅠ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4.24 19:01 신고 address edit & del

      무식하다니요. 사실 이런 걸 꼭 알아야 할 필요가 어디
      있겠어요. 알아도, 몰라도 그만 아닌가요^^
      단지 영화를 도구로 사용하는 문제 같은 것과 관계해서
      필요한 정도일테죠^^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23444 BlogIcon Esraa 2012.05.28 16:28 address edit & del

      Heck yeah this is exactly what I ndeeed.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39478 BlogIcon Nancy 2012.05.30 14:04 address edit & del

      I cannot tell a lie, that really hleped.

  3. Favicon of https://kukuhome.tistory.com BlogIcon 쿠쿠양 2009.04.24 21: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음...영화를 도구로 사용한다라...한번쯤 생각해봐야할 문제겠네요~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4.25 11:57 신고 address edit & del

      쿠쿠양님, 안녕하세요^^
      에쑬은 그 자체로 완성이고 개성이랄 수 있는데
      이게 어떤 가치의 도구로 사용된다면 선전이나 광고 밖에
      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즐거운 주말 보네세요^^

  4.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4.25 00: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디카프리오가 나온것만 있는줄 알았는데.. 이런 영화가 있었군요.
    이런영화 상영회 같은거 해주면 좋은데...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4.25 11:59 신고 address edit & del

      드자이너김군님, 안녕하세요^^
      저도 처음 그랬는데요. 이런 영화가 있더군요.
      말씀대로, 상영회를 통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을 듯 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34175 BlogIcon Ivan 2012.05.28 21:12 address edit & del

      Which came first, the problem or the solution? Luckily it doesn't metatr.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60035 BlogIcon Maryy 2012.05.30 11:48 address edit & del

      I'm so glad I found my suotloin online.

  5. Favicon of https://shjhandsome.tistory.com BlogIcon Sky walker 2009.05.07 23: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막판에 웬지 반전~ ㅋ 개봉했어도 괜찮았을 영화 같군요~

  6. Favicon of http://xnxx.dwc.cc BlogIcon xnxx 2011.08.18 08:56 address edit & del reply

    이 흥미로운 항목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나도 이렇게이 블로그와 다른 것들을 읽는 것처럼 언젠가는 곧 내 자신을 시작하고 싶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제가 완전히 읽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44863 BlogIcon Clara 2012.05.28 09:43 address edit & del

      Wait, I cannot fathom it being so straightofwrard.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41332 BlogIcon Ersin 2012.05.30 13:24 address edit & del

      If my prbolem was a Death Star, this article is a photon torpedo.

2009.03.01 14:10

백댄서즈(バックダンサ-ズ, 2006)




이미지 출처는 여기입니다.



백댄서즈(バックダンサ-ズ, 2006)


젊음은 방황의 시기다. 수긍할 수 없는 기성세대에 대한 실망이나 분노에서 기인하는 바가 클 것이다. 자유로운 삶을 살고 싶지만 조여 오는 기성세대가 만들어 놓은 거대한 사회의 구속에 반항하는 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질풍노도의 시기이고, 주변인의 시기이며, 이유없는 반항기라 낙인 아닌 낙인이 찍히는 지도 모르겠다. 아직은 백지에 가까운 시기이기도 하며 순수한 시기이기도 하다. 이상에 목말라하며 현실의 속됨에 야유를 보낸다. 아무리 불완전하고 비현실적이며 하찮은 사색의 결과에서 싹텄다고 하더라도 이상이야 말로 삶을 지탱하는 힘이 된다.


이러한 현실과 기성세대, 다른 무엇들에 대한 분노와 실망이 배출구 없는 막막함으로 다가올 때 그 막막함은 폭력이나 환각이나 환상, 그리고 예술이 되곤 한다. 마약이나 섹스가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는 수단이 되고, 혁명안 파괴가 분노를 잠재우는 도구가 된다. 또한 예술을 통해 기성의 가치관에서 이탈하려는 노력을 한다. 예술은 환각과 결합하는 경우가 흔하다.


백댄서즈는 바로 이런 젊음이들의 영화이다(사실은 이런 젊음을 가장한 영화인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상업주의의 스타 탄생의 경로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거대한 상업주의와 자본주의에 비록 달걀을 던지는 격이지만 그런대로 의미있는 몸부림처럼 보인다. 상업주의라는 바위가 워낙 견고하다 보니 이 정도도 가상하지 않을까?). 이런 젊음만이 아니다. 또한 나이를 초월해서 자유롭게 살고자 하는 늙은 젊은이들(?)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어느 사회에서나 기성세대의 대오에서 낙오한 늙은 젊은이들이 있기 마련이다. 이들에 대해 생각해 보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 아닐까 한다. 하지만 여기에서는 젊은 백댄서들에게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



이미지 출처는 여기입니다.



이 애 젊은이들과 늙은 젊은이들이 공통적으로 추구하려고 하는 것이 바로 예술이다. 영화의 제목이 <백댄서즈(Backdancers)>이므로 이 영화는 백댄서들을 구성하는 젊은 멤버들이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록밴드를 구성하는 늙은 멤버들 또한 한물 간(?) 밴드라는 의미에서 영화의 제목과 상응할 수 있다고 보여 진다. 그들의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서로 교류하고 동병상련의 정을 느끼고 서로 이해하는 것은 바로 예술이라는 공통분모가 있기 때문이며, 또한 더 나아가 백(back) 이라는 ‘중심에서 벗어나거나’ ‘한물 간’ 존재라는 사실이다. 누구로부터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하는 존재인 것이다.


특히 백대서들의 멤버들이 춤이라는 예술을 선택한 것은 자유로움에 기인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자기 의지에 의한 삶이라는 측면에서 그렇다. 따라서 이런저런 이유로 백댄서인 자신들의 존재 가치가 위축되고 상실되는 것은 그들의 자유로운 삶과도 밀접하게 관계가 되는 것이다. 아무리 그들의 자유라는 것이 도덕이나 선, 악 등의 사회 관습적인 가치판단에서 볼 때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이고, 비현실적이고, 이상적이라 할 수 있을 지라도 그것 자체로서 가치가 있는 것이다. 한 개인이 자유롭고 싶다는 그 사실 자체는 개인이 처한 상황의 맥락이 좀 더 더해진다면 그 자유의 추구가 더욱 구체화 될 것이다. 그들이 가출을 하면서, 호스티스 생활을 청산하면서, 사회로부터 받는 개인적인 수치심에서 모델을 그만두면서 선택한 춤을 더 이상 추지 못한다는 것은 그들의 선택과는 관계없는 부자유한 삶을 사는 것과 같은 것이다.


현실적으로 판단해 볼 때, 그들에게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인기를 누리고, 지명도가 높아지면서 그들의 사적인 자유에도 제약이 올 것은 분명하니까 말이다. 이것은 늙은 젊은이들이 젊은 시절 인기의 절정에서 음악을 그만 둔 사연을 추측해 볼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자유로서의 예술(춤)이 너무 상업주의와 결합되는 것도 자유의 성격을 회의하게 만들기도 한다. 그러나 이 영화에서는 그들이 진정으로 좋아서, 바래서 하는 춤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한다. 그것은 영화를 보는 감동이나 의미의 차원에서도 바람직하지 않을까 한다.


지금까지 이 영화의 인상을 두루뭉술하게 적어 보았다. 이 글이 너무 자의적인 생각에 근거해 적었다거나 찬사 일변도라고 해도 할 말은 없다. 이 영화를 단순한 오락이나 상업주의 영화라고 해도 맞는 말이다. 또한 작품성 자체에도 야박한 점수를 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사회의 변두리에서 선택의 여지없이 살아가야하는 삶보다, 비록 백댄서이기는 하나 자신이 선택하고 좋아하는 일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적어도 이 영화가 우리의 일상과 우리 삶의 의미를 돌아보게 하는 미덕 정도는 있지 않을까? 특히 우리의 교육과 우리의 부모들에게도 의미있는 교훈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스터로 보는 타이타닉  (7) 2009.03.16
녹차의 맛  (9) 2009.03.15
백댄서즈(バックダンサ-ズ, 2006)  (2) 2009.03.01
허니와 클로버  (14) 2009.02.25
생일 선물(Birthday Present)  (2) 2009.01.19
아무도 모른다  (6) 2008.11.09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s://sophiako.tistory.com BlogIcon 초하(初夏) 2009.03.02 13: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제 젊음을 되돌이켜 보면, 방황할 여유도 없었던 듯 싶습니다.
    물론 지금도 방황은 합니다만... ^(^ ....ㅎㅎㅎ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3.02 22:30 신고 address edit & del

      아마 초하님께서는 방황하실 여유가 없을 정도로
      열정적인 삶을 사셨나 봅니다^^ 이제 늦게 시작하셨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