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04.26 09:45

녹차의 맛(3)








이미지 출처:http://kr.image.yahoo.com/GALLERY/read.html?img_filename=44e56fc0f103


녹차의 맛(3)
-사춘기의 내상(內傷) : 손자 또는 하루노 하지메

영화의 첫 장면은 하루노 하지메의 뜀박질로 시작된다. 전학 가는 짝사랑, 스즈이시가 타고 가는 기차를 보기 위해서 뛰고 또 뛴다. 그녀에게 마지막 작별의 손짓이라도 보여주기 위한 필사의 뜀박질이다. 기차는 하지메의 이마를 뚫고 지나간다. 떠나가는 기차를 보는 하지메의 이마에는 떠나간 기차의 뻥 뚫린 흔적이 남는다. 엽기적인 표현이지만, 그 이상의 큰 아픔일 것이다. 만개한 벚꽃 나무, 들판 풍경, 나지막한 산, 개울이 정물처럼 나타난다. 하루노 하지메의 내면의 풍경이기도 하겠지만 또한 동시에 그 내면을 위로하는 자연의 모습처럼 보이기도 한다.

하지메의 여동생 사치코, 낙원을 상실한 그 사치코가 밀려가야 하는 곳은 사회라는 신대륙이다. 황량한 신대륙, 실낙원의 초입에서 주저하고, 당황해하고, 어쩔 줄 몰라 할 때, 하지메는 신대륙의 좀 더 깊은 곳을, 으슥한 곳을 탐색하고 조심스럽게 더듬는다. 사치코는 그렇게 하지메가 된다.

이로써 우리는 지나간 시절의 또 다른 액자 하나를 갖게 된다. 남자 아이와 여자 아이가 있다. 눈처럼 서럽도록 내리는 벚꽃 나무가 있다. 눈물처럼 애잔히 흐르는 개울도 있다. 서러움 풀어 놓아야 할 두 눈 시리도록 푸르른 들판도 있다. 그리고 보이지는 않지만 그 둘 사이, 아니 하지메 혼자만의 소름 끼치도록 전 육체의 감각 세포들을 돋아나게 하고 고양시키는 이성에 대한 순수한 감정이 있다. 한 폭의 아름다운 그림이다. 혼돈과 격정을 고스란히 보듬고 있는 풍경화 같은 한 폭의 그림이다.


이미지 출처:http://kr.image.yahoo.com/GALLERY/read.html?img_filename=44e56fc0f103


이걸 좀 더 넓혀보면, 젊은 날을 거친 모든 인간들의 추억들 속에서 강렬한 인상으로 남을 만한 한 폭의 그림이랄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하나의 전제가 있다. 이러한 강렬한 인상은 쌓여있는 현실의 먼지를 털어내어 야만 도드라져 나와 우리의 감정을 자극할 것이다. 우리의 감정이 그만큼 무뎌져 버린 탓이다. 얼마나, 얼마나 아름다웠던가! 얼마나, 얼마나 그 시절로 다시 돌아가고 싶은가! 우리가 순수하게 아름다워 질 수 있는 조건들을 갖추고 있는 그림이지 않는가? 우리의 감정을 이토록 순수하고 소름끼치도록 고양시켜주는 것들이 또 어디에 있을까? 그래서 영화의 첫 시작은 인상적이다.

사랑이라 부르기에는 아직 영글지 않은 감정이고 우정이라 하기에는 이성적 호기심이 강렬한 감정이겠지만, 아무튼 스즈이시의 작은 날갯짓이 하지메에게는 지축을 흔드는 크나 큰 충격으로 다가 온다. 스즈이시가 전학 온 날 교실을 맹렬히 휘젓던 돌풍보다도 칠판 앞에 서있던 스즈이시에게 넋이 나간 채 빠져들던 하지메의 모습이 그것을 증명한다. 스즈이시는하지메에게 돌풍보다도 더 강렬하게 그의 넋을 빼앗아 놓는 존재가 되고 만다.

하지메는 중성같은 외모를 하고 있다. 아마도 그것은 영화의 감독이 의도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그것은 아직은 사랑이라고 불리기에는 애매모호한 순수한 감정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성에 가장 무지하고 순수하면서도 그 설레임의 감정은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어느 시기보다 야릇하고 강렬하게 고양된 감정으로 지배되는 시기. 이러한 감정은 사춘기라는 신대륙상에서의 새로운 발견이다. 새로운 발견이란 성장의 과정이고 단계이다. 이러한 새로운 발견들 중에 ‘이성에 대한 눈뜸, ‘ 바로 이것은 파열되고 단절된 실낙원에서 결합과 완전으로 향하려는 성적 호기심인 것이다.






이미지 출처:http://kr.image.yahoo.com/GALLERY/read.html?img_filename=44e56fc0f103

문제는 헤어짐이다. 성적인 호기심의 당사자, 스즈이시가 주위에서 볼 수 있다는 것과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것과의 차이는 하늘과 땅만큼의 차이이다. 스즈이시가 떠남으로써 그녀를 중심으로 궤도를 돌던 하지메는 졸지에 궤도를 이탈한 별이 되고 만다. 그것이 바로 하지메에게는 사춘기의 내상으로 자리하게 된다.

하지만 이 내상이 상처만으로 끝난다면 성장은 멈추고 말 것이다. 애틋한 감정을 삭여야 하는 법 또한 배워야 한다. 내상은 오래 가겠지만 치유해야만 한다. 현대 문명에서 이 내상에 의해 발생하는 숱한 후유증을 목격한다. 내상을 차분하게 치유하는 여유보다는 파국으로 치닫는 경우를 수 없이 많이 목격한다. 마치 그것이 권리인양 말이다. 치정에 얽힌 수많은 범죄, 자살, 중독 등이 그것을 입증한다. 때로 실수와 치기가 필요하기도 하지만, 차분하고 한 박자 느린 호흡이 절실히 필요한 이유이다. 바로 이 영화의 첫 장면에서의 하지메의 바로 그 모습처럼 말이다. 녹차처럼 차분한 마음으로 음미해 볼 일이다. 자연이 상징하는 것의 의미를 음미해 볼 일이다. 그래서 첫 장면은 인상적이었던 것이다. 하지메의 이성에 대한 감정의 촉수는 점 점 더 섬세해 질 것이다. 또 섬세해 질수록 그 감정은 무뎌지기도 할 것이다. 그것이 성장의 과정이다. 스즈이시가 떠났지만 사회는 하지메를 여러가지 방식으로 시달리게 할 것이다. 추근거리고 스캔들을 만들어 내기도 할 것이다. 국수집 사건과 편의점 사건이 바로 그런 예이다. 그렇게 하지메는 이성 문제를 비롯한 사춘기의 여러 문제들에 대해 조금씩 성숙한 안목을 갖게 될 것이다. 녹차의 맛처럼 말이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녹차의 맛(3)  (12) 2009.04.26
독일이 선전용으로 만든 <타이타닉>(1943년)  (18) 2009.04.23
녹차의 맛(2)  (12) 2009.04.19
아이를 통해 만난 브이 포 벤데타(V for Vendetta) !  (4) 2009.03.30
포스터로 보는 타이타닉  (7) 2009.03.16
녹차의 맛  (9) 2009.03.15
Trackback 0 Comment 12
  1.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4.26 16: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헉...저는 제목보구..녹차맛 리뷰인줄 알았네요..ㅠㅠ
    알고보니..영화 제목이였군요..^^ 흥미로운 가족사가 궁금해집니다~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4.26 22:51 신고 address edit & del

      가족사는 아니구요, 가족 구성원들의 세대별 특징이랄까요, 뭐 그런 겁니다. 가족이야 말로 가장 의미있는 공동체가 아닌가 여겨지는 군요^^

  2. Favicon of https://greendiary.tistory.com BlogIcon 수우º 2009.04.26 19: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보려고 생각하는 영화라서 ㅠㅠ 리뷰 안보고 걍 내렸다는;;
    죄송해요 ㅠㅠ 보고와서 다시 볼께요 ㅎㅎ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4.26 22:53 신고 address edit & del

      전혀 죄송한 일이 아니구요, 읽지 않는게 당연한 거죠^^
      사실 리뷰라기 보다는 감평에 가까운 거라 별로 읽을
      거리도 되지 않을 거예요^^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32489 BlogIcon Danilo 2012.05.28 18:08 address edit & del

      I feel so much happeir now I understand all this. Thanks!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38173 BlogIcon George 2012.05.30 15:53 address edit & del

      It's a pleasure to find somneoe who can identify the issues so clearly

  3. Favicon of https://jino.me BlogIcon 오렌지노 2009.04.30 08: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야마요송(산)이 참으로 인상적이었던 영화였어요~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5.03 02:03 신고 address edit & del

      오렌지노님, 잘 지네시죠^^
      예 야마요 노래 좀 코믹한 율동이지만 순수하게 느껴지는
      면이 있더군요. 역시 산은 좋은 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33237 BlogIcon KalaiMathi 2012.05.28 03:17 address edit & del reply

    Alright alright alright that's eaxtcly what I needed!

  5.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042569 BlogIcon Nolly 2012.05.30 13:08 address edit & del reply

    Shoot, so that's that one sppuoess.

2009.02.25 23:57

허니와 클로버

 
이미지 출처는 여기입니다.


 
허니와 클로버


초원을 만들려면 꿀과 클로버가 필요하다

- 에밀리 디킨슨

젊은 시절이 아름다웠던가? 이 질문의 시점은 젊은 시절을 거친 자들의 질문이다. 그들에게 젊음이 사라지고 난 뒤, 젊음은 아름다울 수밖에 없다. 향유할 수 없는 젊음에 대한 그리움 때문일 것이다. 그것은 결코 반복해서 누릴 수 없는 시간으로 추억이란 박제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미치도록 돌아가고 싶지만 그저 회상으로만 가능한 세계이기 때문이다.

젊은 시절은 아름다운가? 정녕, 아름다운가? 지금 청춘들에게 이 질문은 불필요한 질문이다. 청춘이 아름답다는 말은 되돌아보는 자들의 회상 속에서나 가능하다. 삶이 완성된 그림을 그리는 과정이라면 청춘은 격렬한 붓놀림이다. 덧칠에 덧칠을 거듭하는 한계를 뚫으려는 욕망이다. 수많은 좌절과 상처를 끊임없이 덧칠하면서 하나의 완성된 그림으로 나아가거나, 때론 부수거나, 무의미한 붓놀림으로 제자리에 맴돌기도 한다. 그림과 조각으로 정신을 승화하려 하지만 유형의 캔버스와 나무속에 젊은 영혼의 자유로움을 넣는 것은 참으로 고뇌가 아닐 수 없다. 자유를 부자유의 틀 속에 넣으려는 역설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역설이 있기에, 고뇌가 있기에 또한 젊음이 아름다워 지는 것이다.(이 영화조차 한 편의 그림처럼 느껴진다. 젊음의 순수와 서툼, 상처와 이해가 헝클어지고 복잡한 혼돈의 추상화를 이루어진 영화). 젊음의 시기를 지나 매너리즘에 빠진 기성세대들을 생각해 본다. 아주 부자유한 자연스운 삶과 자유로운 영혼이 고착의 상황에 처할 때 그림이나 조각은 한낱 물질에 지나지 않을지도 모른다.

이미지출처는 여기입니다.



그래서 초원을 만들기 위해서는 또한 파괴가 필요한지도 모르겠다.

질곡에 대한 혐오와 부자유에 대한 경멸에도 불구하고 젊음은 ‘젊음이란 시기’ 속에 박제된 된 시간으로 남는다. 그것은 모든 인간의 숙명이다. 시간은 젊음의 시기를 그들이 뒤돌아 추억해야할 시간으로 마련하기 위해 조용히 거두어 간다. 그리고 인간의 육체에서 젊음이 분리되고 나면 추억이란 이름으로 내보인다. 그것이 그림이라면 혼돈의 추상화일까? 꿀과 클로버가 있는 초원일까? 그 추억은 하나의 액자처럼, 그림처럼, 조각처럼 우리에게 다가온다. 그 부자유함과 질곡 속에 우리의 젊음은 고스란히 녹아들어 있다. 그래서 젊음은 아름다워진다. 눈물겹도록 아름다워진다.

그러니 젊음은 아름답다고 하는 바로 그 ‘젊음’ 을 마음껏 향유하는 것이야 말로 인간들에게 그토록 소중해 진다. 슬픔마저도, 상처마저도, 절망마저도, 상실마저도 순수하기에 아름다울 수 있는 것이다.

이 영화는 바로 이 젊음의 영화다. 순수함과 솔직함으로 장식되는 젊은 날의 그림들이다. 감정의 과장도 엿보이고 서툼도 보이지만 이것이야 말로 이 영화가 의도한 바일 것이다. 정형화된 현실로 이 젊음들을 바라본다면 그야말로 한편의 넌센스가 되고 말 것이다. 눈물 겹지 않는가? 감정의 과장과 서툼들이. 영화 속의 저런 젊음들도 회상 속에 묻혀져 버릴 것이란 그 피할 수 없는 사실이. 그러니 속으로 눈물을 삼길 만한 영화라고 한 들 그건 결코 과장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2009.2.25.23:30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녹차의 맛  (9) 2009.03.15
백댄서즈(バックダンサ-ズ, 2006)  (2) 2009.03.01
허니와 클로버  (14) 2009.02.25
생일 선물(Birthday Present)  (2) 2009.01.19
아무도 모른다  (6) 2008.11.09
트레인스파팅(Trainspotting), 젊음과 현실의 불협화음  (1) 2008.10.29
Trackback 0 Comment 14
  1. Favicon of https://vobkr.tistory.com BlogIcon 카르밍 2009.02.26 11: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초원을 만들려면 꿀과 클로버가 필요하다~~ 왠지 멋진데요^^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2.26 12:01 신고 address edit & del

      영화의 시작 장면에 이 구절이 나오죠.
      참 아름다운 말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2.26 13: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참 멋진 영화. 제목도 어딘지 모르게 매력적이고 말이죠.
    잠시 청춘을 돌아보게 했던 영화 입니다. 색감이 참 예뻐요.ㅎ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2.26 21:49 신고 address edit & del

      재미라는 면에서는 좀 지루할 수 있는데
      저도 좋더군요^^

  3.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3.01 15: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런데 개봉한영화인가요??? 와이프가 좋아할만한 영화라서 소개해줘야 겠네요~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3.01 20:36 신고 address edit & del

      현재 개봉중인 영화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사모님께서 실망하면 괜히 제가...^^

  4. Favicon of https://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2009.03.01 17: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영화도 좋지만..
    애니메이션을 보면 정말 감동이 배가 되는 녀석이죠^^..

  5.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9.03.01 21: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나마 애니는 좀 재밌는거 같았는데..물론 성질나서 애니는 보다 말았어요. 만화책 그대로라 짜증나고...영화는 또 너무 이야기가 함축되어서 또 대략 난감인 영화가 되었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3.01 23:05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래요, 영화가 지루한 면이 있어서 끝까지 보기가 어렵긴 어렵더군요^^

  6. Favicon of https://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9.03.08 12: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허니와클로버 봤어요~
    나름 깜찍발랄 대학생 이야기~
    좋더군요~~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3.08 18:39 신고 address edit & del

      젊음이 서투르고 설익는 시기이기만, 그럼에도 풋풋한 생동감이 넘치는 참 아름다운 시기이죠. 항상 그렇게 살고 싶은데 생물적으로 어려울 것 같습니다^^

  7. Favicon of https://skyplot.tistory.com BlogIcon skyplot* 2009.04.26 17: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깔끔하고 예쁜 이야기.
    혼자가 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 하나지만
    이 만화를 보면서는 아, 연애란 건 참 에쁜 거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죠^^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4.26 22:59 신고 address edit & del

      skyplot님 잘 지내시죠^^
      블로그 포스팅이 멈춰있어 무슨 일일까 생각했는데
      많은 일들이 있었군요. 몸건강 하시구요, 항상 즐거운
      일이 있기만을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