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슬들

자연은 슬픈 목격자

by 컴속의 나 2008. 11. 5.

나무를 보면 부끄럽다. 꽃을 보면 부끄럽다. 산을 보면 부끄럽다. 그들이 보는 가운데 인간은 얼마나 많은 죄를 지으며 살아왔던가? 문명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얼마나 거만하게 살아왔던가? 자연은 역사의 슬픈 목격자다. 나무에 가만히 기대어 그 슬픈 목격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이미지 출처는 여기입니다

'구슬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식의 역사  (1) 2009.01.14
내게 남는 것 3가지  (0) 2008.11.08
유대인  (2) 2008.11.07
주술 풀기와 걸기  (2) 2008.11.06
삶의 시기 구분  (0) 2008.11.05
자연은 슬픈 목격자  (2) 2008.11.05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