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8.10.12 01:28

만약 한글이 없다면 어떻게 글을 써야 할까?

만약 한글이 없다면 지금 우리는 어떻게 의사소통을 하고 있을까? 참 궁금한 일이다. 다행스럽게도 세종대왕과 집현전 학자들이 한글을 창조했기에 오늘날 우리는 우리말을 가지고 의사소통을 하고 자신의 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 것이다.

한글이 창조되기 이전에 오랜 동안 중국의 영향으로 말미암아 한자가 우리의 역사와 불가분의 관계로 존재해 왔고 또 우리말을 우리글로 적지 못하고 한자로 표현하는 처지였다. 오늘날 쓰기에 있어 한글과 함께 한자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은 바로 이러한 한글 창조 이전의 한자 문화권의 영향이 얼마나 강력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만약 우리가 한자와 함께 중국말도 함께 공용어로 이용했다면 지금 우리는 중국의 한 성으로 전락하고 말았을지도 모른다. 

한국말이란 우리말을 광범위하게 사용하였기에 한국말을 지킬 수 있었으며 동시에 우리말 발음에 맞는 한글이라는 우리 글이 만들어 진 것이다. 따라서 훈민정음은 한국인의 정체성을 온전히 지켜 올수 있었던 힘이 되었던 것이 아닌가 한다. 또한 일제 36년이란 식민지 지배하에서도 한국말과 한글이 탄압을 받았지만 일본어가 광범위하게 퍼지지 못한 이유가 되는 것이다. 상황은 다르지만 19세기, 20세기초 유럽의 식민지화 된 여러 아프리카 국가들이 오늘날 그들을 지배한 제국주의 국가들의 언어를 그대로 공식어로 사용하는 것과 무척 대조를 이룬다 하겠다. 

영어를


영어와 프랑스를 공식어로 사용하는 아프리카 국가들(왼쪽이 프랑스어, 오른쪽이 영어)


스페인어를 공식어로 사용하는 국가들




비록 한자와 일본어가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치고는 있으나 우리말이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었고 독창적인 한글이 존재했기에 우리는 아프리카 같은 언어의 식민지화를 벗어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어 몰입식교육과 지나친 영어교육의 강조, 그리고 이와 함께 기러기 아빠와 같은 가족들의 생이별은 이상한 현상히 아닐 수 없다. 실제로 영어를 공식어로 사용하는 나라들을 살펴보면 식민지배를 겪은 후진국가들과 영국에서 분화된 국가들이 대부분이다. 

영어를 사용하는 국가들

  

전세계적으로 영어를 공식어(official language)로 사용하는 국가들은  영국과 미국의 식민지배를 받았던 아프리카  후진국가들과 필리핀, 인디아등이 대분이다. 그외 우리가 선진국이라 일컫는 미국, 캐나다, 호주, 영국 등이며 위의 지도상에는 표기되어 있지는 않지만 아마도 유럽 여러 국가들이 공용어나 제 2 외국어로 영어를 사용하고 있을 것이다. 

경제적인 측면에서만 영어의 실용성을 평가할 때 영어의 영향력이  그다지 크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아프리카 국가들과 인도, 파키스탄, 필리핀의 경우를 보더라도 영어로 인해서 경제력이 월등히 높아졌다는 증거를 발견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다른 요인들, 이를테면, 의식적인 측면이 더욱 영향력을 많이 미친다는 생각이 든다. 즉, 양심과 진실이 가장 중요한 사회 간접 자본이 되다고 본다. 예를들면 덴마크와 함께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의 국가 경쟁력은 영어에서 보다 양심과 진실이 경제력을 튼튼하게 만드는 강력한 사회 간접 자본을 형성한다고 판단된다. 

이렇듯 영어를 경제력의 가장 우선 순위에 놓는 교육목표의 설정은 잘못된 방향일 수 있는 것이다. 필리핀의 사례에서 볼 수 있는 바와 같이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고 있지만 만연된 부패와 정치인들의 타락이 경제력과 관련하여 그 좋은 예가 될 수 있는 것이다. 같은 라틴어 문자인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남미국가들의 경우도 언어의 문제가 아니라 인간의 양심과 진실됨의 문제가 더욱 큰 요인이라고 생각된다.

만약 우리나라가 미국이나 영국의 지배를 받았다면, 한글이 창제되기 이전 한자의 영향으로 글(문자)에서 한자가 쓰여지고 있지만 보편적이고 독자적인 한글문화를 지키고 있는 것처럼, 영어가 공용어로 사용된다고 하더라도 한글문화가 민족적인 정체성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그들만의 언어가 존재하는 국가들의 경우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홍콩의 경우가 이러한 예가 될 것이다. 

그러나 만약 우리에게 한글이 존재하지 않았다면 지금 우리는 어떻게 우리말을 사용하고 의사소통을 할 지 참으로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다. 식민지배를 받으면서 중국어, 영어, 일본어를 공식어로 상용하면서 우리말 표기를 영어로, 한자로, 일본어로 하게 되지 않았을까 추측해 볼수있다. 이러한 예를 인도네시아어와 베트남어에서 볼 수 있다. 

인도네시아어 분포도. 짙은 초록색이 인도네시아어이며 연한 초록색은 자바어를 비롯한 지방어이다.

인도네시아 공식어로 쓰여진 야후 인도네시아 사이트 캡처 화면. 라틴어로 쓰여진 인도네시아어. 예를들면 김치가 맵다는 표현을 'Kimch Ga Mapda' 는 식으로 표기하고 있다.


베트남인의 86%정도가 사용하고 있는 베트남어(프랑스 식민치하에서는 Annamese 로 알려졌음)는 라틴 알파벳을 차용하여 표기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공식어가 인도네시아이다. 이 인도네시아어는 말로써는 존재하지만 그 표기법이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 베트남 또한 마찬가지이다. 라틴 알파벳을 차용하고 있다(이 언급에 대해서는 아주 잘못되었을지도 모른다. 미리 이것에 대한 지적이나 비판에 감사 드린다).  따라서 라틴어 알파벳을 차용해서 말을 표기하고 있다. 이러한 방식은 바로 한글이 창제되지 않았다면 우리에게도 그대로 적용되는 경우라 할 수 있다. 이를테면 김치가 맵다는 표기가 'Kimchi Ga Mapda' 하는 식이 되는 것이다. 만약 베트님어와 인도네시아어처럼 우리도 그렇게 되었다면 어떨까? 참으로 안타까운 일일 것이다.


우리의 한글은 너무나도 자랑스런 언어이다. 잘 모르는 처지이지만, 라틴어 표기도 아니며 한자표기도 아닌 아랍어와 함께 독자성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물론 소수 언어들은 제외하고) 과학적이고 독창적인 언어인 것이다. 어찌이런 언어를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그리고 한글을 사용하는 인구가 전세계적으로 분포되어 있다. 바로 이런 한글이다.

한글의 분포도. 따지고 보면 한국어가 전세계적으로 많이 분포되어 있으며 이러한 사실에 큰 자부심을 느낄 수 있다. 이러한 이점을 잘 활용하여 한글의 세계화에 노력해야 한다



아랍어 분포도.


만약 한글이 없다면 우리는 한국말을 한자, 라틴어 알파벳, 아니면 일본어로 표기하는 불행한 일을 겪고 있지 않을까. 마치 베트남어나 인도네시아어의 운명처럼......

*위 이미지들의 출처는 위키피디아와 yahoo! Indonesia, vietnam 입니다. 






'생각 돌아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젊음의 야성  (2) 2008.10.29
한글이 없다면?(2)  (7) 2008.10.18
만약 한글이 없다면 어떻게 글을 써야 할까?  (16) 2008.10.12
우리 시대의 역설  (0) 2008.10.10
최진실법(最眞實法) 꼭 필요하다!  (10) 2008.10.07
세계 최고령 락 밴드는?  (8) 2008.10.06
Trackback 1 Comment 16
2008.08.29 02:08

아프리카에는 야후가 없다?(3)




아프리카에는 야후(Yahoo)가 없다?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캡처 이미지에서 보는 것처럼 아프리카 대륙에는 국가별 야후 없다는 것은 이미 이전 글들 에서 몇 번 언급을 했습니다. 물론 중동에서도 야후의 국가별 포털 사이트가 없다 는 것도 주목할 만한 사실입니다. 미래의 경제적인 잠재력을 가진 수많은 아프리카의 국가들을 등한시한다는 것은 야후의 미래를 보아서도 바람직하게 보이지 않습니다. 아프리카의 국가들 중에는 남아프리카 공화국(South Africa)같은 국가는 경제규모도 크고(이미 인도네시아와 비교를 했습니다) 전략적으로도 중요하다고 여겨지는데 야후 포털이 없다는 것이 의외였습니다.
 
아직까지 확실한 이유를 모르겠지만 아직은 경제성이 없다는 결론이 타당하게 보입니다. 야후가 미래의 잠재력을 보고 불확실한 현실에 모험적으로 뛰어들지 만은 않겠지요. 물론 표독스러운(?) 시선으로 아프리카 대륙을 집어 삼킬 자세로 아프리카 진출 프로젝트를 이미 완성해 놓고 있는 지도 모릅니다. 수익성이 있겠다는 판단이 나오는 순간 사바나의 굶주린 사자처럼 아프리카의 원시림으로 뛰어들겠죠. 물론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의 생리가 다 그렇겠지만 말입니다. 혹시나 오바마의 특수가 기대될지도 모르겠고 말입니다.

아무튼 야후의 아프리카 포털 진출에 관심을 갖고 있는 기사나 뭐 그런 것이 없을까 하고 야후 미국(Yahoo!)에서 짧은 영어로 why there are no yahoo sites in africa? 로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후 검색 결과 갭처 화면
   


검색 결과를 보면서 만족스러운 대답을 얻을 것 같다는 기대와 함께 동시에 약간은 실망스러웠는데, 이유는 야후에 대한 이러한 의문이 제가 처음이 아니라는 사실 때문이었습니다.^^;; 특히 위의 캡처 화면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2년 전의 다 낡아 빠진 Q & A 라는 사실에서 너무나도 늦게 의문을 가지고 뒷북을 치고 있다는 사실에 좀 그렇더군요.

아무튼 위의 붉은 사각형 안의 링크들을 차례로 클릭을 하였습니다. 아래는 바로 답변들입니다. 모두 2년전에 Q&A로써 지금 이 글을 쓰는 것이 민망할 정도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요한 사실은 2년 전의 아프리카에 대한 야후의 인식이 현재에도 변함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2년 동안 아프리카에 변화가 없었다는 뜻일까요? 이 사실이 또 다른 의문을 갖게 만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프리카에는 왜 야후는 없는 가에 대한 Yahoo의 Q&A 캡처 화면 (이미지 클릭하면 원본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프리카에는 왜 야후는 없는 가에 대한 Yahoo의 Q&A 캡처 화면 (이미지 클릭하면 원본으로)



위의 답을 대략적으로 정리를 하면 결국 한마디로 귀결이 됩니다. 경제성이 없다 는 것입니다. 그러나 첫 번째 답변에서 아프리카 국가들의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아프리카에 진출하지 않는 야후가 어리석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2년이 지난 지금도 왜 야후는 그토록 어리석은 짓을 하고 있는 것일까요? 야후가 어리석은 것일까요, 아프리카의 현실이 첫번째의 답변에서 과장되고 있는 것일까요?

어쨋거나, 야후가 아프리카에 진출하지 않는 것은 아직은 경제성이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것 같습니다. 물론 위의 글들을 신뢰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개인들의 의견에 불과하니까 말입니다. 야후의 입장만이 완전히 신뢰할 수 있을 것입니다.  


참고로 야후 코리아에서  아프리카에는 왜 야후가 없을까? 로 검색을 하니 실망스럽게도 아래와 같이 전혀 질문에 맞지 않는 답변이 검색이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프리카에는 왜 야후가 없는가에 대한 야후 코리아 캡처 화면




다른 검색창으로 검색을 해보기도 했습니다. 네이버와 엠파스도 야후 코리아와 마찬가지로 관련된 답변이 없었습니다. 참고하시거나 직접 검색해 보시기를.....

네이버 검색 결과

more..


엠파스 검색결과

more..










Trackback 0 Comment 4
2008.08.23 02:45

아프리카에는 야후(Yahoo)가 없다?(2)



아프리카에는 야후가 없다?(1)

      아프리카에는 야후(Yahoo)가 없다?(2)



아프리카에는 왜 국가별 야후 사이트가 없는지 그 이유가 무엇인지 무척 궁금했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보는 것 처럼 모든 대륙에 야후의 국가별 사이트들이 있는 데 반해, 아프리카 대륙에는 국가별 야후 사이트가 없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표에서 아프리카 대륙상의 국가별 야후 사이트는 하나도 없다


아프리카 대륙에 국가별 야후 사이트가 없는 가장 큰 이유는 기업의 이윤 추구의 특성상 경제성이 없다는 사실 이 아닐까 합니다. 우리의 대체적인 인식도 아프리카의 국가들이 대체적으로 후진국이라 경제성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그러나 남아프리카 공화국(South Africa)나 이집트(Egypt)같은 국가들은 경제적으로 그렇게 후진국이라 생각지 않았기에 야후 남아프리카 공화국(Yahoo! South Africa) 이나 야후 이집트 (Yahoo! Egypt) 정도는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아시아 대륙의 국가 중 야후 사이트가 있는 인도네시아의 예로 들면, 그 경제력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이나 이집트에 결코 앞서지 않습니다.  2004년 기준으로 1인당 GDP가  3,500달러로, 2004년 기준으로 11,100 달러인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4,200달러의 이집트 보다 훨씬 뒤처집니다. 이렇게 보면 단면적인 비교이기는 하는 경제력이 기준이 되는 것이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후 인도네시아 사이트


또한 인터넷 이용자수를 이유로 들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인테넷 이용자수도 그 기준이 되지 못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2002년을 기준으로 인터넷 이용자수가 8백만영으로 추산되는 반면, 이집트의 경우는 2005년 기준으로 고작 인터넷 이용자수가 4백 2십만 명에 그치고 있습니다.  더 놀아운 것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경우 인터넷 이용자수가 2002년을 기준으로 인도네시아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3백 십만명에 그치고 있습니다. 이렇게 보면 경제력은 약하지만 인터넷 이용자수가 많은 인도네시아에 야후 사이트가 있는 것이라 판단해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만약 야후가 인터넷 이용자수를 근거로 아프리카 대륙에 국가별 야후 사이트를 개설하지 않았다면, 이용자수가 남아프리카공화국보다 적은  뉴질랜드(2백 십일만, 2003년 기준), 베트남(3백 5십만, 2003년 기준), 싱가폴(2백 3십1만, 2002년 기준) 같은 나라들에 야후 사이트가 있는 이유를 설명해 주지는 못합니다.

그렇다면 도대체 이유는 무엇일까요? 제 개인적이 추측으로 판단해 보면 이집트의 경우 회교국이란 사실입니다. 위의 지도를 보면 사실 대륙상으로는 아프리카 대륙에만 야후의 국가별 사이트가 존재하지 않지만 실제로는 중동지역 대분분의 국가들에도 야후 사이트는 찾아 볼 수 없습니다. 따라서 이집트를 비롯한 아프리카의 회교국들의 경우는 종교적인 이유가 아주 많이 작용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사실 이러한 추측도 문제인 것이 인도네시아도 회교국가이며, 말레이지아 또한 그렇다는 것입니다. 이 문제는 일단 별개로 하겠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경우는  너무나 의외입니다. 경제적인 수준도 상당하고 다국적 기업인 야후의 전략상으로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야후의 사이트가 있을 법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남아프리카의 경우는 2002년을 기준으로 인구가  흑인 79%, 백인 9.6%, 혼혈인 8.9%, 인도인/아시아인 2.5% 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오랜 동안의 인종 차별로 인한 부의 편중과 빈부의 격차는 심각합니다. 이러한 빈부격차가 인도네시아 보다도 인터넷 사용자수가 적은 이유가 아닐까 합니다. 야후의 입장에서 바로 80%에 이르는 흑인 인구의 경제력이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결론 적으로 말하자면 경제적인 이유와 종교적인 이유가 아프리카 대륙에 국가별 야후 사이트가 없는 이유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잠정적인 결론에 불과합니다.

*위에 인용된 모든 수치는 The CIA World factbook 을 인용하였습니다.

아프리카에는 야후가 없다?(1)









Trackback 0 Comment 0
2008.08.22 19:07

아프리카에는 야후(Yahoo)가 없다?



                
아프리카에는 야후가 없다?(2)

                   아프리카에는 야후(Yahoo)가 없다?

아프리카에 대한 야후 사이트 정보를 검색하다가 보니 국가별 아프리카 야후 사이트가 없더군요. 야후하면 전세계적인 포털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고 알고 있었는데 의외였습니다. 제 검색이 미치지 못해서 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아프리캉 야후가 없는지 너무나 궁금하군요.

혹 이유를 알고 계신 분 있으시면 좀 가르쳐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 세계 야후 사이트에 아프리카 대륙은 빠져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yahoo korea 로 검색을 하니까 야후 코리아 바로가기 가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바로가기를 클릭하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타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시나 해서 yahoo spain 을 검색해 보니까 yahoo korea 나 마찬가지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가기를 클릭하니까 역시 아래의 화면이 나타났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yahoo  south africa 와 yahoo egypt 로 각각 검색을 해보니까  아래와 같이 그 나라별 야후 사이트가 없더군요. 그 나라 관련 웹 정보들만 검색이 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아프리카에는 국가별 야후 사이트가 없는 것일까요?

아프리카에는 야후가 없다?(2)




Trackback 0 Comment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