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05.03 02:45

비빔밥 VS 한정식



위의 글은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하여 쓴 글로써 서두를 진지하게 시작한 글이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글씨의 크기를 조절하는 편집 가정에서 서두 부분이 날아가 버렸더군요. 그래서 이상하게 시작하고 말았습니다. 아무튼 그대로 두렵니다^^


이미지 출처:http://www.flickr.com/photos/15093326@N03/1574662583/


먹도널드교와 새로운 신분 제도 에서 본 것 처럼 한쪽에선 비만으로 건강을 잃고 있고, 또 다른 한편에서는 기아로 목숨을 잃고 있는 참담한 실정이다. 이러한 비극은 도대체 왜 발생하는 것일까? 

얼마 전 식당을 소개하는 TV 프로를 보았다. 식사에 딸려 나오는 반찬의 가지수가 무려 15가지를 넘는 식당을 소개했다. 한 상  가득 접시들이 놓여지고 손님들은 놀란 입을 다물지 못하고 또 칭찬 일색이었다. 손님들을 위해 저렴한 가격으로 정성껏 반찬을 마련하고 그 맛을 대접하는 것은 식당을 운영하는 주인의 입장에서는 당연한 것이다. 많은 손님들이 식당을 찾게 될 것이고 식당도 번창할 것이다. 

그런데 한편으로 우려스러운 것은 그렇게 많이 나온 반찬이 얼마나 버려지느나 하는 것이다. 만약 적정한 반찬이 나와서 버려지는 것이 거의 없다면 이런 우려를 할 필요는 전혀 없다. 그러나 한끼의 식사를 위해 너무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가지수가 많은 반찬들이 나온다면 아깝게 버려지는 음식들이 없다고 말하기 어려워 진다. 그렇다면 낭비는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미지 출처:http://www.dkbnews.com/?mn=news&mode=read&nidx=4017&dom=1


우리의 음식 문화에 대해 제고해 보아야 한다. 더우기 이러한 제고의 시간을 가져야 할 방송 매체에서 오히려 그러한 방송을 버젓을 내 보낸다는 것은 음식을 그저 방송의 호재로만 취급하는 얄팍한 사고에 익숙해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 한 번 생각해보라, 한끼에 십 수가지의 반찬이 제공되는 현실이 말이다. 우리의 비빔밥과 한정식의 극단적인 모습에 언제나 마음 한 편이 무거워 지지만 말이다. 언제가 필자도 우리 음식의 한 그릇 운동을 벌이자는 제안을 한 적이 있고, 그러한 선상에서한 그릇으로 먹는 음식 을 포스팅하기도 했다. 산업 폐기물과 쓰레기로 가득한 21세기에 우리의 비빔밥 만큼 유용하고 건강에 좋은 음식이 없다고 생각한다. 음식물 찌꺼기가 나올 여지가 없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한정식은 음식 쓰레기를 발생시킬 확륭이 대단히 높다.

우리는 광우병 소고기 문제로 촛불 시위를 하고 건강에 대한 국민의 권리 주장하고 보호하고자 했다. 국민들은 건강에 대해 무시하고 신중하지 못한 MB정권에 대해 분노까지 일었다. 그러나 이 광우병 소고기 문제 못지 않게 우리 스스로에게도 '식량 낭비' 에 대한 자기 비판을 냉철하게 할 시점이라고 본다. 식당에서 나오는 그 많은 가지수의 반찬에 대해서 무턱대고 좋다고 한 것은 아닌지......좋은 식당의 기준으로 그런 식당을 생각해온 것은 아닌지......냉정하게 바라보았으면 한다. 필요없이 많은 음식이 대접되는 것은 미덕이 아니다. 그것은  오히려 부끄러운 일이다. 

맥도날드나 KFC, 롯데리아를 건강에 해롭고 자연 파괴적인 패스트 푸드라고 비판하지만 사실 음식 낭비는 그다지 없다. 이와는 반대로 채소가 많이 있는 우리 음식이 건강에는 좋지만 한정식의 음식 낭비는 심각한 지경이고 무언가 대안적인 비판이 있어야만 한다. 오랜 전통처럼 굳어져 고쳐지기 어렵겠지만 반드시 지나친 음식 낭비는 막아야 하지 않을까 한다.
 
한 쪽에서는 비만으로 건강을 잃고, 다른 한 쪽에서는 기아로 비참하게 죽어가는 현실을 보면서 우리가 이러한 현실을 무시하는 듯한 행동을 한다면 그건 죄악이라는 생각까지도 든다. 부처님 오신날에 채식을 하는 불교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음미해 보았으면 한다. 부처님 오신날에 한정식이 아니라 왜 산채 비빔밥을 공양 받는지도 한 번 꼼꼼히 되새겨 볼 일이다


사찰 음식에 대한 정보 참조: http://buddhistnews.net/archive/72655/200608081154996141.asp


2008/08/13 - [음식과 건강] - 순두부 찌개 비빔면 & 덮밥
2009/03/04 - [생각 돌아보기] - 삼겹살 데이를 맞이하여.....
2009/02/23 - [음식과 건강] - 야끼 만두, 그 정체성을 아십니까?
2009/02/23 - [음식과 건강] - 떡볶기 국물에 볶은 라면
2009/02/19 - [음식과 건강] - 맛있는 카레우동 & 비빔우동
2009/02/17 - [음식과 건강] - 삼겹살의 세계화를 위하여!
2009/02/08 - [일상의 흔적들] - 결혼 기념일에 먹은 아구찜, 아니 스파게티
2009/02/07 - [일상의 흔적들] - 맛있는 베이컨 드세요.
2008/10/03 - [음식과 건강] - 가을 전어의 맛
2008/09/01 - [음식과 건강] - 주방이 아름다운 나라
2008/08/31 - [음식과 건강] - 미국산 소고기를 앞에 두고
2008/08/21 - [음식과 건강] - 발우공양: 개인의 자각으로써의 생태주의
2008/08/07 - [음식과 건강] - 족발 초밥
2008/08/06 - [음식과 건강] - 베이컨 초밥
2008/08/03 - [음식과 건강] - 식사에 대한 단상(1)
2008/08/01 - [음식과 건강] - [한그릇]카레 양념삼겹살
2008/07/29 - [음식과 건강] - [한 그릇] 카레 낙지 볶음
2008/07/23 - [음식과 건강] - 카레 삽결살
2008/07/18 - [음식과 건강] - 카레 토스트
2008/07/10 - [음식과 건강] - 한우, 참 오랫만이다
2008/06/29 - [음식과 건강] - [음식]즉석 토스트피자
2008/06/29 - [음식과 건강] - 정통 이탈리안 스파게티(?) 만들기
2008/06/25 - [음식과 건강] - 돼지고기 피자 만들기

Trackback 0 Comment 11
  1. Favicon of https://solsory.tistory.com BlogIcon 솔소리 2009.05.03 07:5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주분이신지요....
    비빔밥과 한정식의 고장 전주에서 봅니다.
    자주 올게요!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5.03 22:18 신고 address edit & del

      고맙습니다. 전주사람은 아니구요...
      우리의 음식을 폄훼하려는 것은 아니구요, 좀 더 개선된
      방법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09.05.03 21:09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말씀이십니다.
    오래된 전통으로 인해 이런점들은 하루아침에 고쳐지지는 않겠지만
    모든이들이 한번쯤은 생각해봐야 할 일인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5.03 22:21 신고 address edit & del

      일단 제 개인적인 의견이구요, 이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말씀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한정식이란 음식 자체가
      우리의 고유 음식으로 전통으로 만들어 가는 동시에
      낭비적인 요소를 개선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5.04 01: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위의 글은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하여 쓴 글로써 서두를 진지하게 시작한 글이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글씨의 크기를 조절하는 편집 가정에서 서두 부분이 날아가 버렸더군요. 그래서 이상하게 시작하고 말았습니다. 아무튼 그대로 두렵니다^^

  4. Favicon of https://nameldk.tistory.com BlogIcon 이름이동기 2009.05.04 10: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쪽에서는 비만을 걱정하고 한쪽에서는 기아로 죽어간다는 말이 참 와닿네요.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었던 문장이었어요. ^^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5.05 21:49 신고 address edit & del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는 현실 같습니다.
      비만과 기아가 동전의 양면이 된다는 게 가슴이 아픕니다.
      아프리카의 가뭄과 내전이 사라졌으면 하는데
      현실은 너무 한 것 같습니다^^;;

  5. Favicon of https://zetham.net BlogIcon 세담 2009.05.04 13: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기아에 허덕이는 인류가 지금도 수억명이 넘는 세상인데
    식문화 개선이 필요한 때이지요...

    그리고 비빔밥은 간단하기에 단체행사에서는 단골 메뉴로 제공되지요! ㅎㅎ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5.05 21:42 신고 address edit & del

      아프리카의 식량 부족 문제 참 심각한 것 같아요.
      꼭 아프리카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도 그런 경우가
      많구요. 이 지구상에서 전쟁과 기아는 사라졌으면 합니다^^

  6.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9.05.05 19: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마자요. 음식남기는거보면 지구 반대편에서 흙탕물을 먹는 아이들이 생각나요. 근데 우리도 꽤 가난했던 지난시절을 떠올리면 이건 쉽게 고쳐질 수 있을거 같은데 또 그 반대심리도 있을듯싶어요

    • Favicon of https://conteworld.tistory.com BlogIcon 컴속의 나 2009.05.05 21:45 신고 address edit & del

      미미님, 연휴 잘 보내셨죠^^
      그래요, 참 가슴 아픈 일입니다. 굶주림이 없는 지구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